BLOG main image
beirut's cafe (246)
열아홉 바리스타, 이야기를 로스.. (1)
베이루트 커피칼럼 (7)
베이루트 인 미디어 (9)
커피 견문록 (101)
소규모 커피공장 (18)
베이루트 라디오 (35)
찰나의 순간 (9)
조화의 영감 (12)
공동 작업 (12)
유랑기 (40)
지난 글 (0)
뉴욕 맨하탄 탐험 첫번째 이야기..
슝슝데일리
대구골목투어 도중 미도다방에서..
핑크산호의 여행... 그리고 카페..
한강공원에서 자전거가 고장 나..
서울공식블로그
[홍제천]흐린날의 오후..
블루 코너(Blue connor)
마타투 타고 케냐 여행
마타투 타고 케냐여행
373,208 Visitors up to today!
Today 279 hit, Yesterday 35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6.10.19 16:09

초등학교에서 중학교 넘어가는 방학이었다. 방학까지 학원에 다니고싶지않아, 어머니께 말씀드리고 내내 놀았던 기억이 있다. 딱히 할일이라곤 없었는데, 컴퓨터 게임을 하거나 뒷산에 올라 쌓인 눈을 가지고 노는게 전부였다. 신발에 양말까지 가득 젖고나면, 집에들어와 보일러때문에 따뜻해진 이불장 밑에 들어가 몸을 녹이며 하릴없이 시간을 보냈던 생각이 난다.

 

놀았던 시간은 좋았지만, 뒤쳐진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었다. 초등학생이 뭐 그렇게 챙겨야할게 많았냐겠지만, 나를 제외한 모든 친구들은 이리저리 학원을 다니느라 바쁘기도 참 바빴다. 그리고 한달이 지났을까, 다시 학원에 다니기 시작했다. 누구도 재촉하지 않았지만 그러지 않으면 안될것 같았기 때문이다. 

 

대학을 졸업하고 바로 입대했다. 꼬박 3년의 시간을 보냈고, 막간의 여행이 있은 후 다시 일을 시작했다. 다시 학원을 다니기 시작했던 그 시절부터 지금까지, 넉넉한 공백기는 가질 수 없었다. 쉬더라도, 충분한 이유는 만들어놓아야했다.

 

회사 옆 건물에 행사가 열렸다. 점심을 먹고 돌아오는 길에 슬쩍 둘러보다가, 익숙한 트럭을 발견했다. SNS와 방송에서만 보던 그 트럭, 바람커피로드 이담님이었다. 단숨에 내가 쓴 책과 명함을 들고 이담님께 인사를 드리러 갔다. 처음뵙지만, 인자하게 웃으시며 커피 한 잔 내려주었다. 에티오피아 예가체프도 마셨고, 르완다와 과테말라도 내려주셨다. 마신 커피들은 통돌이 로스팅에도 불구하고 맛이 깊었고 잔향이 오래 남았다.

 

이담님과 별 다른 이야기를 나누지는 않았다. 다니던 직장을 그만두고, 커피를 내리며 방랑하는 인생이 어떤지 묻고싶었지만 딱히 대답을 듣지 않아도 좋았기 때문이다. 그저 지금 내리는 커피는 어떤 커피인지 이야기를 나누기만해도, 나는 그 사람이 얼마나 행복한 인생을 살고 있는지 알 수 있었다.

 

내가 아는 한, 커피는 분위기에 매우 취약한 음료다. 어디서 어떻게 마시는지에 따라 맛은 천당과 지옥을 오간다. 퇴근이 있는 커피가 맛있는 이유는 '퇴근이 있기'때문이 아닐까. 줄곧 퇴근후에 커피를 마셨지만, 불확실한 미래가 발목을 잡고있어 그 맛있던 퇴근후의 커피도 씁슬하게 느껴지는 요즘이다.

 

바람을 가르며 방방곡곡 누비며 마시는 커피는 어떤 맛일까.

늘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며 이야기를 나누는 그 커피는 어떤 맛일까.

 

 

-

 

가을이니 커피 한 잔 생각나는 글을 써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무덥던 여름이 지나고 제법 따뜻한 커피가 어울리는 계절이 찾아왔다. 짧은 글 한 편이 커피 한 잔 권하기에 부족함이 없었으면 한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23&aid=0003220716&sid1=001

 

 

커피여행자 이담

twitter @yidams / facebook baramcoffeeroad / instagram yidam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