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beirut's cafe (237)N
열아홉 바리스타, 이야기를 로스.. (1)
베이루트 커피칼럼 (19)
커피 견문록 (113)N
소규모 커피공장 (18)
베이루트 라디오 (35)
찰나의 순간 (9)
조화의 영감 (12)
공동 작업 (12)
유랑기 (16)
지난 글 (0)
뉴욕 맨하탄 탐험 첫번째 이야기..
슝슝데일리
대구골목투어 도중 미도다방에서..
핑크산호의 여행... 그리고 카페..
마타투 타고 케냐 여행
마타투 타고 케냐여행
415,987 Visitors up to today!
Today 73 hit, Yesterday 22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10.23 22:25

바야흐르 시험기간입니다. 저는 시험 보는 과목은 별로 없지만, 이상하게 같은 기간에 해야 할 일이 몰려서 카페투어를 하지 못하게 됐네요. 그래서 카페투어는 다음 주로 미뤄두고 집에서 커피나 만들어 먹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냥 커피는 조금 심심하니 좀 특별한 걸 만들어보면 어떨까 생각했죠. 그래서 생각난 게 바로 '너트슈가 에스프레소'입니다. 이름은 확실치 않구요. 그냥 제가 임의로 지어봤습니다. 지난 번, 카페에 가서 월간 커피를 보다가 발견한 레시피가 기억나서 만든건데 정작 이름은 기억이 안나더군요.

 

재료 : 호두, 아몬드, 백설탕(원래는 황설탕을 써야 하지만 없어서;), 꿀, 브라질 커피(허니 프로세싱이면 더욱 좋다고 합니다)
기구 : 조림냄비, 믹서기, 채, 에어로프레스

적당량의 너트를 넣고 갈아줍니다. 어차피 걸러낼거니 조금 크게 갈려도 상관은 없어요.

물과 설탕은 1:1 비율로(각 75ml 씩) 넣고 졸여줍니다.

 

어느 정도 졸이다가 적당히 갈린 호두와 아몬드를 넣어주세요!
 

시럽이 만들어지는 동안 에어로프레스를 준비해주세요. 모카포트용처럼 드립용보다 조금 가늘게 갈아주면 됩니다.

 

아, 꿀을 넣는 걸 깜박 했군요.

 

잔은 미리 데워주시구요.

물은 1oz(약 60ml)르 넣어줍니다. 그리고 피스톤을 넣고! 푸슈~ 

 

이쯤 되면 시럽도 잘 만들어졌겠죠?

고운 채에 한번 걸러주세요!

고소한 향이 인상적인 너트시럽입니다.

 

자. 에어로프레스로 뽑은 에스프레소도 준비하시구요!

 

섞어줍니다. 원래 이런거 시럽과 에스프레소가 딱 나뉘게, 보기좋게 해야 하는데. 제가 실력이 없습니다. 그렇죠.

완성작입니다.

맛이요? 엄청 달더군요. 레시피대로 만들었는데, 시럽을 좀 덜 넣을걸 그랬습니다. 원래 이렇게 단건지, 아님 제가 못만든건지. 결국 에스프레소를 한 잔 더 뽑아서 섞어버렸습니다. 그랬더니 좀 더 낫더군요. 그래도 맛은 생각보다 괜찮았습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브라질이 워낙에 너트향이 인상깊은 브라질인데, 거기에 너트시럽까지 넣으니까 얼마나 고소하던지. 후룩후룩 마시다보니 어느새 한 잔을 다 비웠습니다. 다음 번엔 시럽 양을 좀 줄이거나 에스프레소를 좀 많이 뽑아서 다시 시도해보려고 합니다.

흠. 원래는 새로운 카페를 안가는 대신 이 글을 쓰기로 결심했어요. 그런데 결국 카페 갔다 온 것 만큼의 시간이 걸리더군요. 공부요? 이제 해야겠네요. 에스프레소를 진하게 두 잔이나 들이켰더니 각성효과가 일어나네요. 바쁜 일들을 잘 마무리하고 다음주엔 평화롭게 카페투어를 다녀야죠.
은샌 | 2011.10.27 16:5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좋구나!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