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main image
beirut's cafe (245)N
열아홉 바리스타, 이야기를 로스.. (1)
베이루트 커피칼럼 (19)
커피 견문록 (121)N
소규모 커피공장 (18)
베이루트 라디오 (35)
찰나의 순간 (9)
조화의 영감 (12)
공동 작업 (12)
유랑기 (16)
지난 글 (0)
뉴욕 맨하탄 탐험 첫번째 이야기..
슝슝데일리
대구골목투어 도중 미도다방에서..
핑크산호의 여행... 그리고 카페..
마타투 타고 케냐 여행
마타투 타고 케냐여행
430,945 Visitors up to today!
Today 95 hit, Yesterday 305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08.24 00:50

커피메이킹에 조금이라도 관심있는 사람이라면, 집에서 커피를 만들어 먹는 사람이라면 그라인더는 가장 중요한 도구 중에 하나일 것이다. 신선한 원두도 중요하지만, 커피를 그때그때 갈아먹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커피가 갈아진 상태라면, 산화가 쉽게 일어나고 신선함도 유지되기 어렵다. 따라서 맛있는 커피를 위해서는 그때그때 커피를 갈아먹어야 한다.

그라인더는 크게 수동 그라인더(핸드밀)과 전동 그라인더로 나눌 수 있다. 20만원 이하의 제품을 생각한다면 괜찮은 핸드밀을 구매하는게 저가의 전동밀을 구입하는 것보다 좋을 것이다. 하지만, 매번 커피를 손으로 갈아야 한다는 번거로움(진짜로 번거로움의 끝을 보여준다)을 느끼고 싶지 않다면 조금만 더 투자해 전동밀을 구입하는 편이 나을 것이다. 시중에는 저가의 핸드밀과 전동밀이 많이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이 제품들은 커피를 '분쇄'한다기보다 '파쇄'한다고 보면 된다. 분쇄와 파쇄의 차이는 실로 엄청나다. 가격이 싸다고 무조건 좋다는 얘기가 아니라는 것이다. 훌륭한 바리스타는 무엇보다도 좋은 그라인더에 돈을 투자한다는 소리가 있다. 그만큼 좋은 그라인더는 맛있는 커피를 만들기 위한 기초공사라고 할 수 있다. 실제로, 그라인더만 바꿔도 커피맛이 변하기도 한다. 좋은 그라인더일수록 균일하게, 미분없이, 빠르게 갈리기 때문이다. 이러한 그라인딩의 결과물은 곧 커피맛으로 이어진다.

좋은 그라인더는 몇백만원을 호가하기 때문에 구매하기가 쉽지 않다. 전문 매장에서 사용하거나 커피에 특별히 신경을 쓰는 사람이 아니라면 가정용 중저가 그라인더를 구매하길 권장한다. 예산을 어느정도로 잡느냐에 따라 천차만별이겠지만, 기본적으로 가정에서 쓸만한 전동 그라인더를 구입하기 위해서는 20만원정도는 투자 해야 할 것이다. 핸드밀의 경우는 쓸만한 세라믹 핸드밀(세척이 용이하여 인기가 있다)이 5-8만원 정도로 형성되고 있다.

나의 경우는 운이 좋게도 미국에 있을때 괜찮은 그라인더를 싸게 구입했었다. 바로 Baratza Maestro그라인더다. 국내에서는 20만원 내외에 팔고있는 제품이지만, 미국에 있을때 Refurbished(고장난 그라인더를 수리해 파는 방식)된 마에스트로를 70불(한화 8만원 정도)에 구입하여 2년간 사용했었다. 속도도 느리고 미분이 있다는 단점이 있지만(사실 20만원대의 그라인더에서 미분이 없길 바라는건 무리다) 2년간 아무문제 없이 잘 사용했다. 하지만 마에스트로님은 올 여름을 넘기지 못하고 작동을 멈췄다. A/S센터에 그라인더를 맡겼으나(국내에선 코디아가 바라짜 그라인더를 판매한다) 해외 구매 제품이라 쉽게 고칠 수 없어 새 그라인더를 구매하기로 결정했다. 예산은 40만원 내외. 커피 판매를 고려하여 속도가 빠르고 튼튼한 그라인더를 고르기로 했다. 지인들의 추천을 받아 선택한 그라인더는 영도기전에서 판매하는 S-550 그라인더.

※ 바라짜 그라인더 리퍼브 제품 구매 - http://www.baratza.com/cgi-bin/commerce.cgi?search=action&category=BRFB
※ 영도기전 제품 라인업 - http://youngdotech.com/product/shop.asp



지금부터 간단하게 그라인더 구매,개봉,사용기를 적어볼까 한다. 

영도 그라인더의 특징은 무겁다는 것. 그라인더의 무게가 무려 15키로에 달한다. 이리저리 옮겨서 사용하지 않을거라면 문제될 것이 없다. 오히려 안정적인 그라인딩을 생각한다면 장점이 될 수도.

원래 S-550에는 없는 스틸 배출구. 오리지날에는 플라스틱으로 돼있는 배출구를 본사에 전화하여 스틸로 교체하였다. 교체비는 3만 5천원.

부서질 염려 없고, 뚜껑이 열리게 돼 있어 청소가 용이하다.

옆에서 본 모습. 영도 그라인더는 투박한게 매력이다.

역시나 투박한 굵기 조절 파트. 투박한게 매력이다. 참 일관성있는 투박함이다. 일명 '공장 간지'

포장된 호퍼. 이 포장지를 보고 웃었다. 정말 그라인더와 어울리는 포장지다.

호퍼도 플라스틱으로 돼 있으나 이 역시 본사에 전화하여 알류미늄으로 교체가능. 교체비용은 알아서 물어보시길.

포장지가 너무 멋있어서 고이접어 따로 모셔두었다. 아하하하!

공장에서 갓 튀어나온, 아니 공장에 있는 기계 같은 모습이다. 공장 간지를 뽐내는 영도 S-550.

영도 그라인더의 단점으로 지적된 플라스틱 호퍼와 연결부. 이 역시 본사에 전화하여 스틸로 교체를 문의하면 된다. 혹은 상위 모델을 선택하면 문제 해결.

그라인더의 날 부분. 시범 그라인딩 후라 지저분하다.

날의 윗 부분. 무게가 상당하다. 날이 쉽게 분해되고 청소도 용이하다는 것은 분명 장점이다. 바라짜 그라인더의 경우 날과 투입구가 매우 작아 청소하기 힘들다는 단점이 이었다.

분쇄 결과물. 포인트 잡느라 거의 500g은 쓴 것 같다. 물론 미분이 있었지만 크게 문제될 정도는 아니었다. 가격에 비례하는 분쇄정도. 만족한다.

호퍼부분. 스틸이라 그런지 쉽게 청소가능. 고질적인 문제점을 단박에 해결.

역시나 투박함의 끝을 보여주는 전원부분.

일관성 있는 디자인. 맘에 든다. 투박한 것 자체가 매력. 영도 기전만의 컨셉이다. 타 커피 그라인더 업체의 추종을 불허한다.

한동안 핸드밀로 연명하다 그라인더가 도착하니 숨통이 트였다. 덕분에 분쇄도 테스트겸 커피를 연속으로 5잔을 내렸다.

장단점이 확실한 그라인더. 투박한 디자인. 맘에 든다. 덕분에 낮에는 즐거운 커피타임을 가질 수 있었다.

     ☞ 간편 요약

  • 그라인더 모델 - 영도기전 S-550
  • 가격 - S-550(45만원, 영도기전 홈페이지 기준), 스틸 배출구 교체 비용(3만 5천원)
  • 장점 - 빠른 그라인딩 속도(분당 분쇄량: 550g), 튼실하고 무게감 있는 본체(안정감 있는 그라인딩), 분해의 용이함(청소하기 쉽다!), 의외로 조용하다(바라짜 마에스트로에 비하면 확실히 소음이 줄었음), 투박한 디자인(취향의 문제!)
  • 단점 - 깨지기 쉬운 호퍼, 해결되지 않는 미분 문제, 드립용 그라인딩후 남아있는 찌꺼기를 제거해야만 가늘게 분쇄할 수 있음(설명하기 곤란;), 투박한 디자인에 따른 안전성 문제(바라짜 그라인더의 경우 호퍼를 끼지 않으면 모터가 돌지 않았다. 하지만 영도 그라인더의 경우 호퍼를 끼지 않은 상태에서도 모터가 작동. 안전상의 문제가 있었다)
  • 영도기전 제품 라인업 - http://youngdotech.com/product/shop.asp

사실, 90년대만 해도 한국에는 에스프레소 머신부터 시작하여 각종 커피머신을 만들던 기업들이 있었다고 한다. 하지만 당시의 커피시장은 그만큼 크지 않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커피관련 기업들은 도산. 지금은 그라인더에 영도기전, 로스터기에 태환정도가 이름을 날리고 있다. 그나마도 국내 기술에 대한 평가절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해외 제품을 구입하는 상황이다.

나도 영도기전에 대해서는 좋은 인상을 가지고 있지 않았었다. 하지만 지인들의 추천으로 직접 사용해보니 예상외로 훌륭했다. 물론 수많은 사용자들이 지적한 고질적인 문제점들은 역시나 구매를 망설이게 하는 부분이다. 하지만 중저가 그라인더 구입을 희망한다면 영도 그라인더는 매혹적인 모델임에 분명하다. 영도에서 30-50만원 선에서 살 수 있는 그라인더가 아니라면 다음 선택은 80만원 이상의 모델을 찾아보아야 한다(후지로얄이나 페이마 등의 그라인더). 영도는 이렇게 가격면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무거운 바디로 인한 안정적인 그라인딩, 국내 기술로 만들어진 튼튼한 날과 모터는 영도만의 매력이다. 무엇보다도 신속한 분쇄는 영도만의 장점! 투박한 디자인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는 사람이라면 영도 그라인더는 분명 훌륭한 선택이라고 생각된다.

| 2011.11.03 10:0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eirut | 2011.11.03 20:42 신고 | PERMALINK | EDIT/DEL
제가 영도를 선택한건, 원두 장사의 영향이 커요 ㅎ 주문양이 많을땐 빨리 갈리는게 중요하거든요. 가정에서 혼자 드실 용도로 사신다면 바라짜라인을 추천해드려요. 분쇄속도가 느리다는 단점이 있지만 영도보다는 손이 덜 간답니다. 영도는 좀 거칠어요. 관리를 잘 안해주면 힘들죠.

바라짜 마에스트로나 버츄소 정도를 추천합니다:)
| 2011.11.03 21:21 | PERMALINK | EDIT/DEL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우리들의 천국 | 2016.05.12 10:23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 음... 저는 주인장님의 느낌을 알 것 같습니다. (느낌 아니까~)

된장찌개를 이태리제 냄비에다가 끓이면 정말 폼 안날 것 같지만

투박한 뚝배기 같은데 끓이면 훨씬 더 맛있을 것 같죠?

정제되지 않은 야성미를 그라인더에서 찾으시는 탁월한 심미안을 가지셨다고 생각합니다.

왜놈들이 투박한 조선의 이도다완에 환장하는 이유랄까요...ㅋ

새끈한 여타 커피 그라인더보다 평소 영도 그라인더에 관심이 많았던 저로서는 매우 공감가는 글이었습니다.

건승하세요 ^^
초난강 | 2018.08.14 11:0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안녕하세요. 영도기전 S550 후기가 별로 없어서 검색하다고, 여기까지 찾아오게 되었습니다.
소규모 공장에서 에스프레소 용 가루를 만들려고 하는데, 영도 기전 S550 이면 괜찮을까요?
좀 오래된 포스팅이라 답변을 해주실지 모르겠지만, 정말 궁금하네요 ㅜ.ㅜ

혹시 공장용도로 다른 가성비 좋은 커피 그라인더가 있을까요?? 추천도 가능하시면...
beirut | 2018.08.16 13:05 신고 | PERMALINK | EDIT/DEL
안녕하세요!

음. 우선 영도기전에 대해 말씀드리자면, 이 글이 쓰여진게 지금으로부터 7년전의 일이니 상황이 많이 변했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영도기전은 그라인딩의 균일성 등 품질면에서 그리 좋지 못합니다. 가성비가 좋다고 하는데 지금의 시점에선 그걸 따져도 앞서는 부분이 없으니 영도기전 그라인더는 많이 쓰는곳을 볼 수 없습니다.

영도기전 이외에 디팅이나 말코닉 그라인더를 추천합니다. 공장용도로 대용량 그라인딩 할거면, 용도에 맞게 모델을 찾아보시는게 나을것 같습니다.

그라인더는 커피품질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므로, 이왕 기기를 구입하실거면 좋은품질의 그라인더를 구매하시길 추천드립니다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